로고

대중교통 패러다임 논의의 장 열린다…국제정책포럼 개최

첨단 대중교통기술 등 3개 섹션별 토론 진행

정두현 기자 | 기사입력 2023/10/10 [22:06]

대중교통 패러다임 논의의 장 열린다…국제정책포럼 개최

첨단 대중교통기술 등 3개 섹션별 토론 진행

정두현 기자 | 입력 : 2023/10/10 [22:06]

우리나라 대중교통 정책의 우수성과를 국내외에 알리고 주요국들과 대중교통 서비스 및 성공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국제교류의 장을 연다.

 

국토교통부는 국내외 교통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11차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을 부산에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은 각국의 대중교통 정책의 사례와 민간기업의 신산업 추진현황을 소개하고, 미래 대중교통 체계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는 전문가 포럼이다.

 

이번 포럼은 온라인 생중계로 동시 진행할 예정으로, 유튜브에서 국토부(https://www.youtube.com/channel/UC0G0Z05LATPtpUkxeOrEjOA) 또는 대한교통학회(https://www.youtube.com/@TV-nd7bb)를 검색해 참여할 수 있다.

 

‘새로운 대중교통 패러다임, 그 다양성과 혁신기술’이라는 주제로 여는 이번 포럼에서는 ▲탄력적인 대중교통서비스 ▲첨단 대중교통기술 ▲아시아 국가의 대중교통 주요 현안 등 3개 섹션별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마크 힉맨(Mark Hickman) 호주 퀸즐랜드대학 교수와 황기연 카이스트 교수가 탄력적인 대중교통 서비스와 한국 모빌리티플랫폼의 글로벌 확산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또 독일, 미국 등에서 온 10여 명의 교통전문가가 자율주행 차량을 이용한 농어촌지역의 버스서비스, 미래 대중교통서비스의 자동차 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백원국 국토부 제2차관은 “이번 포럼이 대중교통 분야와 첨단기술을 접목해 대중교통 기술을 다변화하는 출발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제11차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 포스터  ©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일반 많이 본 기사